6월달 처음으로 쓰는 글. by 고가

일단 미쳤구나... 하는 게 솔직한 감정.

그 동안 좀 힘들었던 듯하다. (....젠장.)

스트레스 받으면 에라 모르겠다 하고 질러버리기 때문에 이번에 새 카메라를 안 산게 용하다.
(그러면 얼마가 깨졌을까나) 다행히 맘에 드는 신제품이 안 나왔기 망정이지.
하지만 여전히 땡기는 건 많다는 사실.


1. 그동안 지른 책들.

다이디타운
F. 폴 윌슨 지음, 김상훈 옮김 / 북스피어
나의 점수 : ★★★★★

읽는 내내 재미있었다. 오랫만에 삼류사립탐정이 웃겨줘서.
식구들 말대로 이 탐정, 너무 유능해. 하긴 나름대로 돈도 잘 버니까 무능하다는 건 본인의 감상일지도.



비밀 4
시미즈 레이코 지음 / 서울문화사(만화)
나의 점수 : ★★★

재미있음. 역시 커플링?

보는 내내 커플링을 주장했지만 동생이 받아주지 않았다. 시미즈 레이코가 노말커플을 공식적으로 밀고나가지만 사실은....!!!

....아닌가?

네버웨어
닐 게이먼 지음, 나중길 옮김 / 노블마인
나의 점수 : ★★★

나름 단순유쾌

별다른 소감이 나올 수 없는 소설. 저 띠지에 있는 게이먼 아저씨 얼굴은 그다지 보고 싶지 않았다.
표지 그림이 매우 맘에 안 든다.

죽음의 미로
아리아나 프랭클린 지음, 김양희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웅진닷컴)
나의 점수 : ★★★★

전편보다는 재미없지만 여전히 아델리아 포스.
다음 편도 계속 나올 것 같지만... 의외로 페이스 유지가 안 되고 있다. 캐드펠 만큼만 되도 좋을 텐데.

표지의 오필리어가 너무 신경쓰인다는 것도 단점. 자꾸 욕조에 모델을 빠트려서 감기에 걸리게 했다는 에피소드가 생각나기 때문에 내용이랑 연결이 되지 않는다. 결국 페어 로저몬드도 저런 미인은 아니었고... 쳇. 너무 유명한 그림을 표지로 쓰는 건 별로 안 좋다고 본다. 그림 사용해도 된다는 허락은 받았을까 궁금하다.

2. 빌려서 읽은 책

회랑정 살인사건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임경화 옮김 / 랜덤하우스코리아
나의 점수 : ★★

..등장인물들 이름 외우기 조차 귀찮다.

다 읽고 난 소감은, 너무 소품인데???  정도.
호수가 살인사건도 등장인물들 구별하기가 애먹게 만들더니... 히가시노 게이고는 인물묘사를 하고 싶지 않으면 안 하는 작가인가보다. 미야베 미유키는 조연들도 하나하나 개성이 있어서 인상이 남는 데.

3. 본 영화

블랙 달리아
조쉬 하트넷,스칼렛 요한슨,힐러리 스웽크 / 브라이언 드 팔마
나의 점수 : ★★★

느슨하지만 나름대로 보는 재미는 쏠쏠.

블랙 달리아 같은 경우 소설은 옛날에 봤기 때문에, 영화는 그다지 기대하지 않고 봤다.
이 영화의 장점이라면 좋아하는 배우들이 떼거지로 출연한다는 것.
힐러리 스웽크도 좋고, 요한슨도 예쁘고, 조쉬 하트넷도 귀엽고, 에크하트 같은 경우 꽤 좋아하는 배우다.
하여간 눈이 즐거워서 너무너무 좋다고 하면 영화평이 안 되겠고...
근데 하여간 다들 너무 귀여워..!

하지만 미아 커쉬너와 힐러리 스웽크는 정말 안 닯았다. 도대체 뭘 보고 닮았다고 하는 거야.


아이언 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테렌스 하워드,기네스 팰트로우 / 존 파브로우
나의 점수 : ★★★★★

!!!!!

보는 내내 정신없었지만 재밌었다. 공돌이도 아닌 데 왜 열광하는 거지, 나...-_-;;







인디아나 존스 4 -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
해리슨 포드,샤이아 라보프,케이트 블란쳇 / 스티븐 스필버그
나의 점수 : ★

보는 사람이 민망할 정도.

거 크리스탈 해골만 탐나더만. 결국 텔레파시로 뭔가 하긴 하는 건가 싶기도 하고...
하여간 영화관에서 이렇게 재미없게 본 영화는 미션 임파서블2 이래 처음인 듯하다.

왠만한 영화는 즐겁게 보는 성격이라, 이런 거 오래간만이다.

허. 허. 허.